[강릉맛집] 농촌순두부&차현희 청국장 - 냄새없는 청국장과 깔끔한 순두부전골

국내맛집 2013.06.21 22:11

 

@ 농촌순두부&차현희 청국장 / 강문점

 

 

찡찡이랑 밥한그릇 배부르게 먹고싶다는 생각이 들 때 가는 곳, 농촌순두부&차현희청국장 : )

한번 먹어보고 괜찮아서 또 가고, 부모님 모시고 갔는데 부모님도 만족해해서 자주 가는 곳이다.

 

자주 가다보니 사진도 안찍어서 재탕ㅎㅎ

 

 

 

 

점심시간이나 저녁시간에는 항상 사람이 가득찬다. 식객에도 나온 곳이라고.

식객에 나왔다고 온건 아니지만 그렇게 맛있나?하는 생각이 살짝 들기도 한다.

 

 

 

 

 

 

 

쌈, 된장고추, 된장깻잎지, 김치, 생선구이, 생선조림에 몇가지 반찬은 매번 다르다.

 

사실 여긴 메인보다 반찬이 더 맛있지. 메인 나오기 전에 반찬만으로도 밥한공기 뚝딱!

찡찡이랑 나는 갈 때마다 인당 2공기씩 먹는다는거 : D 덕분에 나올 때는 완전 배뻥이여...

 

 

 

 

 

 

이 날따라 내가 좋아하는 브로콜리&오징어초회가 나왔당 : 9 리필도 친절하게 해주시고 ~

다만 사람이 많을 때는 정신이 없으신지 깜빡하시기도ㅎㅎ늦게가면 생선구이가 없을때도 있다.

 

 

 

 

 

 

순두부전골 ( 1인 8,000원 )

 

그냥 순두부를 시키면 하얀 순두부가, 순두부전골을 시키면 요런 빨간 순두부가 나온다.

강릉은 초당두부&순두부가 참 유명한데 정작 강릉사람들은 순두부를 잘 안먹는다는 사실ㅎㅎ

 

사실 나랑 찡찡이도 강릉에서 나고 자란 토박인데도 순두부음식점은 처음 가봤다는거!

 

경포쪽에 1박 2일이나 각종 방송에 많이 나온 순두부집들이 즐비해있는데 현지인들은 잘 가지 않는다.

여기도 현지인이 많이 온다고 장담할 순 없지만 다른 순두부집 보다 맛이 깔끔하고 위생도 깔끔하다.

 

달래와 버섯을 넣어 향긋한 순두부. 순두부는 야들야들 ~ 좀 더 얼큰했으면 좋으련만*_*

 

 

 




 

 

냄새없는 청국장 ( 1인 8,000원 )

 

정신없이 먹느라 지저분샷! 냄새없는 청국장으로 유명하긴한데 냄새가 아주 안나는건 아니다.

그래도 확실히 청국장 특유의 꾼꾼한 냄새는 거의 안나고 맛도 짜지않고 담백해서 먹기 좋다.

 

버섯과 달래, 부들부들한 두부도 들어가 있고 ~ 어른들이 좋아하시는 메뉴!

 

개인저그론 순두부전골보다 청국장을 추천한다. 맛있으엉 : ) 점심에 또 먹으러 가야지

 

 

 

 


 

 

 

직접 두부를 만들기 때문에 입구에는 무료로 가져가라는 비지가 한가득이다. 옆에 비닐도 있으니 마음껏 가져가기!

겨울에는 괜찮지만 여름에는 가져가자마자 냉장고에 넣거나 바로 먹어야 한다. 금방 쉬기 때문에 위험하니까*_*

다 좋지만 가격이 점점 오르고 있어서 아쉽다. 그래도 돌솥밥보다야 밥먹는 맛이 더 좋기 때문에 여기가 낫지만..

 

밥도 맛나게 먹고, 비지도 집에 가져와서 김치넣고 보글보글 맛나게 끓여먹었다. 일석이조 순두부 : )

 

 

 

 / 친절  / 가격  / 위생

 


설정

트랙백

댓글